본문 바로가기

[From Junk to Art] HL X 환경 아티스트, 환경과 예술의 콜라보로 지속가능한 미래를 꿈꾸다

PEOPLE 2022. 12. 5.

“당신이 꿈꾸는 미래의 지구는 어떤 모습인가요?”

이 질문에서 시작된 HL그룹과 환경 아티스트의 만남, ‘From Junk to Art’ 시리즈는 지난 5개월 동안 5인의 환경 아티스트를 만나보았습니다. 모두 다른 장르의 예술을 보여주고 있지만, 그들이 바라보는 시선은 ‘지구환경’이라는 한 지점으로 모였는데요. 오늘은 그동안 5인의 아티스트가 전한 환경과 예술의 지속가능한 미래에 대한 메시지를 되짚어 봅니다.

 

2022에 만났던 #5인5색 #환경아티스트

(이미지 클릭 시, 해당 아티스트의 콘텐츠로 연결됩니다.)

#1 뉴락 수집가 장한나
인류세 암석화된 플라스틱, 뉴락(NEW ROCK)
예술은 답을 주지 않아요.
지금 지구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을 수면 위로 올릴 뿐이죠.
#2 업사이클링 패션 디자이너 이성동
화학 작품을 품은 패션
환경과 동물, 사람 모두에게 더 나은, 
아름답고 지속가능한 패션의 
가능성을 증명합니다.
#3 금속 공예가 이혜선
조명으로 재탄생한 바다 쓰레기
또다시 버려지지 않도록, 
소중한 빛을 담아 새 가치를 전합니다.
#4 플라스틱 제빵사 박형호
플라스틱 빵 구우며 꿈꾸는 순환경제
쉽고 편한 것부터 실천하면 작은 것이 모여 
지금보다는 조금 더 나은 미래가 되지 않을까요?
#5 정크아트 활동가 김강은
산속 쓰레기로 이미지를 만드는 클린 하이킹
함께하세요! 공유하고 자랑하세요!
문화를 만들어야 더 큰 변화를 만들 수 있습니다.

5인의 아티스트는 환경 활동과 예술을 통해 소비되고 버려진, 오염된 환경에 대한 메시지를 끊임없이 전하고 있는데요. 이를 통해 환경 오염의 심각성을 알리는 한편, 대중에게 ESG의 개념을 다양한 방식으로 전하고 있습니다.

HL그룹은 From Junk to Art를 통해 만난 5인의 아티스트의 활동을 지지하며,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새로운 길을 선택한 이들을 응원합니다. 지금까지 From Junk to Art를 사랑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리며 HL은 앞으로도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우리 사회의 다양한 ESG 활동을 소개해 드릴 예정인데요. 많은 관심과 기대를 부탁드립니다!